DGB금융·신보 힘 합친다…"비대면 우대금융상품 연내 출시"

DGB금융지주와 신용보증기금은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두 기관은 DGB대구은행 모바일 플랫폼과 신용보증기금 온라인 비대면 보증상품을 연계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이 방문할 필요없이 보증대출을 신속하게 받을 수 있는 '비대면 우대금융상품'을 연내 출시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에서 개발한 상거래 신용지수인 '한국형 페이덱스(Paydex)'를 활용해 재무적 신용등급은 낮지만 상거래 신용지수가 우수한 기업을 위한 우대 금융상품도 마련한다.

또 대구은행에서 신보의 비대면 보증상품 '이지원(Easy-One) 보증'과 상거래 신용지수를 활용한 '상거래 신용지수 연계 보증'을 통해 대출을 받는 경우 추가로 보증료율 우대(3년간 0.2%포인트 차감) 혜택을 제공한다.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언택트, 데이터 등의 화두를 녹여내는 혁신적이고 고객 친화적인 금융서비스 개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