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부문 분사, LG에너지솔루션 설립

이사회 의결…150조원 이상 수주잔고 확보, 대규모 시설투자 자금 조달에 용이
2024년 매출 30조 목표, “세계 최고 에너지 솔루션 기업 만들 것”

배터리 사업 부문의 물적 분할을 추진하고 있는 LG화학이 이를 위한 긴급 이사회를 소집할 것으로 알려진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의 모습. 분사 방식은 LG화학에서 전지사업부만 물적 분할해 LG화학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거느리는 방식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분할 기일은 12월 1일 예정이다. 연합뉴스 배터리 사업 부문의 물적 분할을 추진하고 있는 LG화학이 이를 위한 긴급 이사회를 소집할 것으로 알려진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의 모습. 분사 방식은 LG화학에서 전지사업부만 물적 분할해 LG화학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거느리는 방식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분할 기일은 12월 1일 예정이다. 연합뉴스

전기차 배터리 부문 세계 1위 업체인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의 분사 방침을 확정했다. 빠르면 올 12월 신설법인 가칭 'LG에너지솔루션'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17일 긴급이사회를 개최하고 전문사업 분야 집중으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높이겠다며 LG화학의 전지사업부 분할안을 의결했다.

내달 30일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받으면 올 12월 1일부터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을 만들 예정이다. 분사 대상은 자동차 전지, ESS(에너지 저장장치) 전지, 소형 전지 부문이다.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분할을 하는 것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수주잔고 150조원 이상을 확보, 연간 3조원 이상 시설 투자를 하고 있는 등 자금 필요성이 커진 게 이유로 꼽힌다.

추후 기업공개(IPO)로 대규모 투자자금 유치가 가능하고 사업부문별 재무구조 체제를 확립해 재무부담도 완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LG화학 측은 "회사분할에 따라 전문 사업분야에 집중할 수 있고, 경영 효율성도 한층 증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분할은 LG화학이 분할되는 배터리 신설법인의 발행주식총수를 소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LG화학이 비상장 신설법인 지분의 전체를 갖는다.

LG화학은 올해 예상 매출액 13조원 수준인 신설법인이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하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신설법인의 기업공개(IPO)는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전기차 수요 확대에 따른 시설투자 자금은 사업 활동에서 창출되는 현금을 활용하고, LG화학이 100% 지분을 갖고 있어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조달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