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시장 급성장의 이면…“상위 5%가 전체 주문량 3분의 1 차지”

KT ‘포스트코로나 경진대회’ 참가팀 빅데이터 분석 결과

코로나19 사태로 배달음식 시장이 급성장한 이면에는 일부 상위업체만 특수를 누린 것이 현실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KT는 '포스트코로나 데이터 시각화 경진대회' 참가팀들이 코로나19 이후 생활 및 소비 변화를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를 13일 소개했다.

분석 리포트에 따르면 빅데이터 수집 대상 804개 음식점 중 상위 10%에 배달 건수의 57%가 몰렸고, 상위 25%로 범위를 넓히면 배달 건수의 82%가 집중됐다. 상위 5% 업소는 전체 배달 건수의 약 3분의 1을 가져갔다.

KT는 이같은 결과가 코로나19에 따른 외식업계의 위기를 극복하는데 배달시장이 제한적으로만 기여했다는 뜻으로 풀이했다.

한편 이번 빅데이터 분석에서 코로나19로 해외여행과 단체관광이 위축됐으나 캠핑 등 비대면 여행 선호도는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건강 및 주방용품은 별다른 코로나19 영향을 받지 않았고 앞으로도 꾸준한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로 관측됐다.

문화, 외식, 관광은 소비가 급감했음에도 앞으로는 빠르게 회복되리라 전망됐다. 다만 면세점, 유흥업은 회복이 더뎌 한동안 불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