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상의, 올해 코스닥시장 퇴출요건 완화 제안

대구상의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상의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상공회의소(회장 이재하)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크게 감소한 기업들을 위해 코스닥시장 퇴출요건 완화를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에 건의했다고 30일 밝혔다.

대구상의는 건의에서 코로나19로 기업들의 상당수가 올해는 영업 손실이 불가피한 실정이고, 코스닥시장 퇴출까지도 우려되고 있어 올해 실적은 코스닥시장 퇴출요건 중 장기 영업손실 대상 기간에서 제외해 줄 것을 건의했다.

코스닥 상장기업은 최근 4개 사업연도 영업 손실 시 관리종목으로 지정되며, 영업손실이 5개 사업연도까지 이어지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를 받는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기업들이 생존을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고 있으나 수출, 소비, 투자, 생산 등 실물경제의 침체가 지속돼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출액 심사 시 매출액 적용기준에서도 올해 실적은 보정할 필요가 크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