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硏, 400℃ 견디는 포켓용 스마트 방연마스크 개발

대구 직물소재 업체 ㈜비에스지와 공동 개발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개발한 스마트 방연마스크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개발한 스마트 방연마스크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대구의 직물소재 업체인 ㈜비에스지(홍종윤 대표)와 함께 화재대피를 위한 스마트 방연마스크를 공동 개발했다. 간편한 휴대성으로 인명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은 지난달 26일 ㈜비에스지와 함께 소방분야의 전문가와 함께 포켓용 스마트 방연마스크 시연 설명회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하는 '신사업R&D바우처'의 일환으로 개발된 포켓용 스마트 방연마스크는 ▷400℃까지 견딜 수 있는 난연 고분자 시트 소재로 ▷연기와 유독가스를 막는 고효율 필터를 갖추고 있으며 ▷휴대와 보관이 용이한 점이 특징이다.

제품을 살펴본 소방 전문가들은 부피가 작고 착용이 간편하다는 점이 장점이라고 입을 모았다. 기존 보호제품들은 높은 가격과 큰 부피로 인명피해를 예방하기에는 불충분하다는 지적이 많았기 때문이다.

㈜비에스지 권오경 연구소장은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는 대형 화재사고의 주된 사망원인은 연기와 유독가스로 인한 질식사"라며 "전문가의 의견으로 제품을 보완해서 향후 공정 자동화를 통해 대량 양산을 계획 중이다"고 말했다.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스마트 방연마스크에 관한 워크샵을 열고 전문가 의견을 구하고 있다.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스마트 방연마스크에 관한 워크샵을 열고 전문가 의견을 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