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협 김춘안 신임 본부장, 취임식 생략·농촌 현장경영

"농업인과 함께 100년 농협 이루도록 최선"

김춘안 경북농협 신임 본부장(앞줄 가운데 흰색 마스크 착용)이 농가주부모임회원, 경북농협 임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농협 제공 김춘안 경북농협 신임 본부장(앞줄 가운데 흰색 마스크 착용)이 농가주부모임회원, 경북농협 임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농협 제공

경북농협 신임 김춘안 본부장이 1일 부임했다. 김 본부장은 취임식을 생략하고 첫 행보로 농가 봉사활동에 나섰다. 김 본부장과 농협 임직원, 영덕·의성 농가주부모임 회원 등 70여 명은 이날 의성군 안평면 하령리 마늘농가를 찾았다. 이곳에서 마늘쫑뽑기를 도왔다.

김 본부장은 대구 출신으로 대구공고, 대구대를 거쳐 서강대 대학원을 졸업했다. 농협중앙회에는 1989년 입사했다. 이후 농협중앙회 인사부 팀장, 영양군지부장, 농민신문사 기획관리실장, 청송군·포항시지부장, 대구지역본부장 등을 거쳤다.

김 본부장은 평소 소탈하고 온화한 성품으로 알려졌다. 직원으로부터 신망이 두텁고 중앙본부, 일선 현장의 다양한 경험을 보유했다.

김춘안 신임 본부장은 "농심(農心)의 시작은 일손부족으로 어려운 농촌을 찾는 것"이라며 "농심을 바탕으로 농업인과 함께 100년 농협을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