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안동·포항농협서 사회적경제 특판전 개최

사회적경제기업 22개사 38종 상품 20~30% 할인

경북 사회적경제 특판전. 경북도 제공 경북 사회적경제 특판전.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1일부터 안동농협 파머스마켓에서, 5일부터 포항농협 하나로마트에서 각각 1주일간 특판전을 개최한다.

소비자들은 잡곡 세트, 오미자 김, 건강보조식품, 애견용 간식 등 도내 우수 사회적경제기업의 38가지 제품을 20~3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사회적경제에 대한 고객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시음·시식 행사, 사은품 증정도 이뤄진다.

경북도는 지난달 7일 'CJ프레시웨이 초청 사회적경제 상품 품평회'를 열고 구매 바이어 컨설팅을 받아 22개 기업 38종 제품을 선정했다. 특판전 기간 판매된 상품의 할인쿠폰과 판매수수료 등 판매가의 최대 40%는 경북도가 지원한다. 판매실적 등 호응이 좋은 상품은 지역농협 마트에 입점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특판전이 사회적경제기업과 지역농협 간 상생협력의 발판을 마련하고 신규 시장에 진입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지속적인 기획전과 농협마트 입점 기회 마련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상생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농협, 신협 등 전통적인 사회적경제 조직과 신규 조직 간 상생 협력하는 사례를 지속해서 만들어 '경북형 사회적경제' 모델의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