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라 대구 청년" 미취업 청년 1만명에 상품권 지급

대구시, 대한적십자사 기부금 10억원으로 모바일 문화상품권 지급

대구시청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시청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청년 1만명에게 10만원 상당의 모바일 문화상품권을 지원하기로 했다. 취업 기회 상실과 지역 기피 현상 등으로 이중고를 겪는 지역의 미취업 청년들을 응원하기 위해서다.

대구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응원 상품권 지원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8일 밝혔다. 신청 대상은 대구에 주소를 둔 올해 졸업(예정)자 중 미취업 청년이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는 우선순위에 따라 선정할 계획이다.

대구시가 밝힌 우선순위는 ▷코로나19로 아르바이트 등 일자리를 잃은 경우(고용보험 자격상실 여부) ▷졸업 여부(올해 졸업생 우선) ▷대구경북 소재 대학 재학생 ▷최종학력(대학원 후순위) 순이다.

대구시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과 심리적 불안감에 처한 청년들을 응원하고자 이같은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의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청년층(15~29살)의 고용률은 40.9%(전년 대비 2.0%P 하락)로 모든 연령 가운데 가장 크게 하락했다.

올해 3월 기업의 신규채용 규모도 전년 동월 대비 24.5% 하락하는 등 청년 취업난은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 특히 대구의 신규 채용 규모 하락 폭은 전국 평균보다 9.9%포인트(p) 높은 34.4%를 기록했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은 다음 달 1일부터 8일까지 청년사회진입활동지원시스템(youthdream.daegu.go.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대구시 관계자는 "소요 예산 10억원은 대구시와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가 지역사회 기부금을 활용해 마련했다"며 "이번 지원금이 청년들의 도서 구매, 생필품 등 사회진입 활동을 위한 경비로 쓰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