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97개 상장사 1분기 실적 저조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 나란히 감소

코스피가 상승 출발한 25일 오전 서울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상승 출발한 25일 오전 서울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 상장법인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줄어드는 등 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가 지난해 12월 결산법인 104곳 중 97곳의 실적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02%, 14.07%, 16.7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역 내 전체 매출액의 약 75%를 차지하는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의 실적 하락이 컸기 때문이다.

올 1분기 포스코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이 각각 10.83%, 44.97%, 32.50% 급감했다. 가스공사 또한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5.40% 올랐으나, 매출액과 순이익이 8.62%, 2.66% 줄었다.

두 기관을 제외한 상장법인 실적을 보면 매출액과 순이익은 각각 1.78%, 2.2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6.6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