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시 재난긴급생활비 대상자 선정 완료…전체 6만여 가구 혜택

전체 접수 건수의 절반가량 대상자 선정
가구당 50만원에서 최대 80만원까지 지급

포항시청사 전경 포항시청사 전경

경북 포항시의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대상자 조사가 마무리되며 전체 6만여 가구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됐다.

포항시는 지난달 1일부터 29일까지 약 한달간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 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에 대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접수를 받았다.

이 기간 동안 전체 접수건수는 12만600여건으로, 포항시가 예상한 8만여 가구보다 약 1.5배 많이 접수가 되었다.

이처럼 신청건수가 늘면서 포항시는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로당, 마을회관, 아파트관리사무소 등 400여 곳에 현장 신청접수 창구를 운영하고, 신속한 조사・결정을 위해 80여 명으로 구성한 T/F팀을 운영했다.

조사 절차는 ▷전산입력 ▷소득·재산 조회를 위한 공적기관 통보 ▷통보받은 자료를 취합해 소득·재산 조회 등의 단계로 진행됐다.

포항시는 지난 20일 조사를 최종 완료해 당초 접수된 12만600여건의 약 절반인 6만2천624건의 대상자를 선정했다.

대상 가구에는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80만원까지 포항사랑상품권이 지원된다.

각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재난긴급생활비(포항사랑상품권) 수령 안내 문자 또는 통지문 등 연락을 받으면 즉시 재난지원금을 수령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