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그룹 임원진 4개월간 급여 반납 통해 지역민 지원

코로나19 극복위한 취약계층 지원 자금으로 쓰일 예정

 

DGB금융지주 및 DGB대구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과 함께 고통을 나누고,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더욱 불확실해지고 있는 제반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영진 임금의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김태오 회장 겸 은행장은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간 급여의 40%를 반납하며, 금융계열사(증권, 생명, 캐피털, 자산운용)의 CEO들은 같은 기간 월 급여의 30%를, DGB금융지주 및 DGB대구은행의 임원은 월 급여의 20%를 반납하기로 했다.

반납된 급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포함한 지역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김태오 회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의 영향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가운데, DGB금융그룹 경영진의 급여 반납을 통해 고통을 분담하기로 했다"면서 "이와 함께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면서 신속한 금융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대구은행은 1천억원 규모의 코로나19 금융지원 특별대출 지원, 서민금융 지원 2천억원,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코로나19 피해 고객 및 대구경북 피해지역 고객을 위해 비대면 대출 기한 연장 등의 금융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