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초보 주식도전기] 수익률 -18%→-0.07%, 원금 거의 회복

개미의 승리는 우리 자본시장의 역사적 분수령이 될수도

 

지난달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80만개 넘게 늘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증가 폭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현재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3천76만9천개로 전월 말보다 86만2천개 늘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달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80만개 넘게 늘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증가 폭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현재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3천76만9천개로 전월 말보다 86만2천개 늘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주가가 연초 대비 30% 넘게 빠지면서 새롭게 주식에 도전하는 개인 투자자(개미)들이 급증하고 있다. 20대 사회 초년생부터 60~70대 노후 자금을 준비하는 이들까지 주식투자 광풍이 불고 있다.

특히 이들은 단타 중심의 시세차익을 노렸던 패턴에서 벗어나 우량주, 가치주를 중심으로 장기투자라는 긴 안목으로 접근하다보니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휘청거리는 우리 금융시장을 구하는 든든한 지원군이 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이들을 동학농민운동에 빗대 '동학개미운동'으로 일컫기도 한다.

3월 들어서 새롭게 증가한 주식거래 활동계좌만도 86만개에 달한다. 지난 한 달 동안 외국인이 12조9천529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개인 투자자들은 11조4천901억원을 순매수하며 주가 하락을 떠받쳤다.

문제는 이런 개인들의 투자가 과연 막대한 금액을 좌지우지하는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라는 권력 앞에서 얼마나 힘을 발할 수 있을 것인가다.

류명훈 하이투자증권 대구은행 본점 'WM센터' 차장은 "한국 금융시장은 늘 미국 금융시장에 종속돼 비슷한 움직임을 보여왔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면서 "개미들이 대거 시장에 뛰어들면서 미국과 분리되는 양상이 뚜렸하게 나타나고 있어 이번 동학개미운동을 통해 한국 자본시장이 독립적인 힘을 갖는 역사적 분수령이 될 수도 있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경기부진으로 인한 기업들의 실적발표와 각종 경기지표에는 신경을 곤두세울 필요가 있다.

류 차장은 "코스피 지수가 1400대까지 떨어지면서 바닥은 어느 정도 확인한데다 이 과정에서 실적악화에 대한 우려감이 선반영된 측면이 있지만, 그래도 지표나 실적 발표에 따라 증시가 출렁일수 있는 여지는 있다"고 했다.

하이투자증권 류명훈 차장 하이투자증권 류명훈 차장

류 차장은 지난달 11일 기자가 매입한 300만원의 주식은 그대로 유지할 것을 권고했다.

그는 "특히 5G 이동통신서비스 도입과 관련한 부품·장비를 제조하는 C사의 경우 중국이 5G 기지국 구축에 대한 경쟁입찰을 시작한데다, 국내 통신사들도 올 상반기 중 인프라구축에 본격 나설 것으로 보여 큰 폭의 성장세를 기대할 만하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22일 마이너스 18%를 기록했던 매입 주식은 지난 3일 종가 기준 A사 8.92%, B사 -10.21%, C사 14.4%, D사 -7.08%로 전체 평가수익률은 -0.07%로 거의 원금을 회복한 상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