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규확진자 86명 중 해외유입 38명

검역서 22명·지역사회서 16명 확진
하루 입국자 6천명 이하..."격리 의무화 후 입국자 크게 줄어, 내국인 입국 비율은 증가"

육군 수도군단이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국제국항 검역소에 장병들을 파견해 '코로나19'(이하 코로나) 바이러스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인천공항 검역을 지원 중인 육군 수도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이 중국발 항공기 입국 승객들의 문진표를 확인하고 있다. [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육군 수도군단이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국제국항 검역소에 장병들을 파견해 '코로나19'(이하 코로나) 바이러스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인천공항 검역을 지원 중인 육군 수도군단 특공연대 장병들이 중국발 항공기 입국 승객들의 문진표를 확인하고 있다. [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3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새 86명 늘어난 가운데 해외입국 사례는 38건이라고 밝혔다.

이날 중대본에 따르면 전날까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만62명 가운데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647건으로 6.4%를 차지한다. 이 중 전날 신규확진자는 86명으로 38명(44.1%)이 해외 입국자로 집계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현재까지 해외유입된 환자 가운데 52명이 외국인며 내국인은 595명"이라고 밝혔다. 외국인과 내국인 확진자는 각각 8%, 92% 비율로 나타났다.

38명의 확진자 중 22명은 공항 검역단계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6명은 이후 지역사회에서 확진됐다. 국적은 36명이 내국인 2명은 외국인이다.

출발지별로 보면 유럽이 2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주에서 15명, 필리핀 2명, 인도네시아 1명 순으로 확진자가 입국했다.

정부가 지난 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2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하자 입국자도 크게 줄었다.

검역당국이 유럽발 전여행객들에 대해 코로나19전수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도착층의 선별진료소에서 런던발 항공기를 이용해 입국한 유증상자들이 검역관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역당국이 유럽발 전여행객들에 대해 코로나19전수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도착층의 선별진료소에서 런던발 항공기를 이용해 입국한 유증상자들이 검역관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현재 입국 통계를 보면 (2일) 5천924명이 입국했다"며 "지난 일주일간 (하루) 7천명 수준에서 유지되던 것이 6천명 미만으로 떨어진 부분은 고무적인 부분"이라고 말했다.

최근 한 달여 간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는34만4천39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2%감소했다. 입국자 중 내국인 비중이 올해는 75%정도로 지난해 62%보다 13%포인트 늘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