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19 어제 105명 ↑ 누적 9천583명…대구23명·검역21명

서울 20명·경기 15명 추가…사망 152명·완치 5천33명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연합뉴스

29일 현재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누적 9천583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105명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105명 중 25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23명, 경북 2명이다.

다른 확진자 42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서울은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 영향 등으로 20명이 새로 확진됐다. 또 경기 15명, 인천 7명 등이 추가됐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부산 3명, 대전 3명, 세종 2명, 강원 2명, 충남 1명, 전북 2명, 전남 1명, 경남 3명 등이다. 검역 과정에서도 21명이 확진됐다.

이에 따른 대구경북 누적 확진자는 7천897명이다. 대구 6천610명, 경북 1천287명이다.

다른 지역 누적 확진자는 서울 410명, 부산 117명, 인천 58명, 광주 20명, 대전 34명, 울산 39명, 세종 46명, 경기 448명, 강원 34명, 충북 41명, 충남 127명, 전북 12명, 전남 9명, 경남 94명, 제주 8명이다. 전체 확진자 중 검역에서 확인된 사례는 189명이다.

확진자 중 여성이 5천784명으로 남성 3천799명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602명으로 가장 많다. 확산 초기 대구에서 신천지 교인 확진자가 두드러졌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어 50대 1천798명, 40대 1천292명, 60대 1천210명 등의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52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8명 늘었다.

평균 치명률은 1.59%로 올랐다. 특히 80세 이상 확진자의 치명률이 17.51%에 달한다. 70대는 6.77%, 60대는 1.74% 등이다.

전날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22명으로, 누적 5천33명(완치율 52.5%)이 됐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39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 등 39만4천141명이 검사받았고 이 중 36만9천530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5천28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당일 0시 기준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