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공무원 '코로나19' 확진…시청별관 101동 폐쇄

해당건물 직원 26일 전원 재택근무

현 대구시청 별관, 구 경북도청. 매일신문DB 현 대구시청 별관, 구 경북도청. 매일신문DB

대구시청 별관(북구 산격동)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 해당 공무원이 근무하는 건물도 26일 하루 폐쇄돼 시청 부서 절반 가까이가 재택근무를 하게 될 전망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25일 시청 별관 경제부시장실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직원은 즉시 격리조치돼 치료를 받고 있다.

대구시는 해당직원이 일하던 대구시청 별관 101동을 26일 폐쇄해 방역 작업을 벌이는 한편 그곳에서 일하던 직원은 모두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치했다. 별관 101동은 경제부시장실을 비롯해 경제국, 일자리투자국, 혁신성장국, 도시재창조국, 교통국이 업무를 보고 있는 곳이다. 대구시 조직이 11개국으로 이뤄진 것을 감안하면 시청 직원 절반 가까이가 재택근무를 하게 된 셈이다.

대구시청 별관은 101동에 부서 및 인력이 몰려 있다. 대구시청 홈페이지 대구시청 별관은 101동에 부서 및 인력이 몰려 있다. 대구시청 홈페이지
대구시청 별관 101동(중앙 빨간원 안). 시청 별관에서 가장 큰 건물이다. 매일신문DB 대구시청 별관 101동(중앙 빨간원 안). 시청 별관에서 가장 큰 건물이다. 매일신문DB

대구시 관계자는 "별관의 가장 핵심 건물이 폐쇄된 셈이다. 우선 26일 하루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했고 27일부터 정상출근하도록 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업무를 정상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