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격리해제…국내 18명 완치

22일 오전 9시 현재 국내 코로나19 환자 총 346명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왼쪽).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왼쪽).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환자 1명이 22일 격리 해제된다. 25번 70대 확진자로, 국내 18번째 완쾌 사례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2일 질병관리본부 정례브리핑에서 "25번 환자가 오늘 격리해제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25번 환자는 74세 한국인 여성이다. 중국을 방문 이력이 없으나 가족(아들, 며느리)이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다 돌아왔고, 이들과 함께 살다 지난 9일 확진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격리치료받았다.

아들(26번)과 며느리(27번)도 뒤이어 확진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 중 모두 18명이 격리 해제됐다. 앞서 전날까지 1·2·3·4·6·7·8·10·11·12·14·16·17·18·19·22·28번 확진자가 격리 해제됐다.

코로나19 환자는 증상이 사라진 후 24시간 간격으로 2번에 걸쳐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는다. 2번 모두 '음성'이 나오면 격리에서 해제된다.

이후 의료진이 환자의 기저 질환, 후유증 등을 고려해 퇴원 여부를 확정한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총 확진자는 346명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