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탄 맞은 외식업계…배달서비스 가입 몰린다

코로나19 사태 후 배민라이더스 가입 문의 27% 증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고객 발길이 끊긴 외식업체들이 잇따라 배달 시장 문을 두드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배달 앱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2일까지 24일간 '배민라이더스' 가입 문의는 1천54건에 달해 직전 24일간 829건보다 27.1% 늘어났다.

배민라이더스는 치킨·피자 등 배달 업체가 아닌 한식·일식 등 매장 내방 고객을 상대로 하는 외식업체 음식을 배달의민족 배달원이 가져다주는 서비스다.

요기요에서 비슷한 서비스로 운영 중인 '요기요 플러스'에 대한 관심도 커지는 추세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들 서비스 가입 문의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국내 일반 음식점들이 고객 감소에 대응해 배달 서비스로 눈을 돌린 결과라는 해석이 나온다.

외출을 꺼리는 일반 소비자가 배달 앱으로 쏠리는 경향은 이미 여러 통계에서 입증된 바 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산하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발병 이후 방문 취식 고객이 감소한 업체는 87.3%에 달했지만, 배달 주문의 경우는 37.5%만 줄었다고 답해 확연한 차이를 드러냈다.

한편, 외식업계는 이러한 매출 하락에 대응해 원활한 위생용품 공급과 세제 혜택 등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