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영수증 자동발급 관행 없앤다…원하는 고객만 발급

카드업계 연간 500억원 상당의 영수증 발급 비용 줄일수 있을 것으로 기대

현대백화점이 3년 내 종이 영수증 '제로'(O)를 목표로 전자 영수증 발급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에서 직원이 전자 영수증 발급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백화점이 3년 내 종이 영수증 '제로'(O)를 목표로 전자 영수증 발급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에서 직원이 전자 영수증 발급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가가치세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신용카드 결제 시 뒤 종이 영수증 자동 발급 관행이 사라질 전망이다. 종이 영수증은 요청하는 고객에게만 발급된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법 개정에 따라 지난 11일부터 고객은 카드 결제 후 영수증 출력 여부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은 고객의 수령 의사와 상관없이 영수증을 발행해 왔지만, 문자메시지나 카카오톡 등으로 이용내역을 확인하는 고객이 늘면서 종이 영수증은 현장에서 버려지는 경우가 많았다.

카드업계에서는 연간 500억원에 달하는 종이 영수증 발급 비용을 상당부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신 종이영수증 발급을 줄일수 있도록 홈페이지와 휴대전화 앱 등의 접근성을 개선해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카드 이용 내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