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루마니아에 원전 기자재 공급…중소기업 협력 해외진출 첫사례

한수원이 중소기업과 연구개발을 통해 국산화를 이룬 원자력발전 기자재가 루마니아 체르나보다원전에 공급된다. 오른쪽부터 체르나보다원전 1호기. 한수원 제공 한수원이 중소기업과 연구개발을 통해 국산화를 이룬 원자력발전 기자재가 루마니아 체르나보다원전에 공급된다. 오른쪽부터 체르나보다원전 1호기.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이 루마니아에 원자력발전 기자재를 공급한다. 규모는 10억원에 불과하지만 한수원이 중소기업과 함께 연구개발을 통해 국산화를 이루고, 해외시장에 진출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

한수원은 루마니아원자력공사(SNN)가 발주한 '체르나보다 원전 노내 핵계측 증폭기 및 전자파간섭(EMI) 필터 공급' 국제 공개경쟁 입찰에서 공급사로 선정됐다. 해당 품목은 체르나보다원전 1·2호기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자재 설계 및 제작은 국내 중소기업인 리얼게인이, 품질관리 및 기기 검증은 한수원이 맡는다. 특히 이곳에 적용되는 품목은 한수원이 중소기업과 협력연구과제로 국산화한 것으로, 이미 월성1~4호기에서 성능 및 안전성을 검증받았다.

한수원은 이 품목들이 지속적으로 공급될 것으로 기대했다. 나아가 삼중수소 제거설비, 방폐물 저장조 시설 등의 분야에서도 루마니아의 관심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체르나보다 원전은 루마니아 동부지역에서 운영 중인 발전소이며, 경주 월성원전과 같은 중수로형 원전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성과를 발판으로 미국, 동유럽, 동아시아 등에서도 추가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 많은 중소기업들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과 해외 판로 개척 등에 지원을 이끼지 않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