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종면 YTN 보도국장 내정 X "동료 절반이 반대"

노종면 YTN 혁신지원팀장. 매일신문DB 노종면 YTN 혁신지원팀장. 매일신문DB

노종면 YTN 보도국장 내정자(현 YTN 혁신지원팀장)가 YTN 구성원 임명동의 투표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YTN에 따르면 지난 21, 22일 보도국 및 계열사 근무 구성원 37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가 진행됐는데, 347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176명(50.72%)이 반대하고 171명(49.28%)이 찬성, 노종면 내정자에 대한 임명동의는 부결됐다.

선거인 재적 과반 이상 투표 조건은 충족했지만, 유효 투표 과반 이상 찬성 조건은 0.72%가 모자라 통과하지 못한 것.

즉, 불과 몇 명이 반대표가 아닌 찬성표를 던졌다면 결과는 바뀔 수 있었다.

이에 따라 YTN은 닷새 뒤인 27일까지 새 보도국장 내정자를 지명, 재임명 절차를 밟게 된다.

노종면 혁신지원팀장은 현재 평일 낮 '노종면의 더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