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수출실적 저조…올 10월까지 수출액 지난해보다 12% 줄어

300억 수출 목표 턱없이 못 미칠듯…전자·광학제품 수출 부진 탓

수출도시 구미지역의 수출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수출도시 구미지역의 수출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수출도시 구미의 올 수출 실적이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올해 수출액은 당초 목표인 300억 달러를 크게 밑도는 250억달러에 그칠 전망이다.

15일 구미세관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10월까지 구미의 수출액은 193억2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218억9천500만달러보다 12% 줄었다.

무역수지 흑자액도 111억3천4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0억8천만달러와 비교해 15% 감소했다.

구미 국가산업단지의 10월 수출액은 23억6천2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25억3천500만 달러보다 7% 줄었다. 전년 대비 12개월 연속 수출 감소세다.

이 같은 추세라면 구미의 올 수출 실적은 지난해 258억9천만달러에 못 미치는 230억~240억달러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구미시의 올 수출 목표액인 300억달러에도 턱없이 부족하다.

수출 부진은 구미의 주요 생산품인 전자·광학제품 수출이 부진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구미의 주요 수출품목은 전자제품(51%), 광학제품(13%), 기계류(9%), 플라스틱(6%), 섬유류(5%), 화학제품(3%) 등 순이다.

주요 수출지역은 중국(35%), 미국(18%), 동남아(13%), 유럽(10%), 중남미(5%), 일본(4%), 중동(3%), 캐나다(2%), 홍콩(2%) 등 순이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