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10·노트10 지문인식 오류 개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시작

삼성전자가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등 최신 스마트폰에서 선보인 초음파 기반의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인식이 보안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이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외신과 국내 IT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사전에 등록한 지문이 아닌 다른 지문을 사용해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갤럭시노트10의 지문인식 모습. 자료사진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등 최신 스마트폰에서 선보인 초음파 기반의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인식이 보안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이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외신과 국내 IT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사전에 등록한 지문이 아닌 다른 지문을 사용해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갤럭시노트10의 지문인식 모습. 자료사진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갤럭시S10·노트10에서 불거진 지문인식 오류 관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23일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공지를 통해 "지문인식 이슈로 고객 여러분께 불편함을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 이슈 해결을 위한 소프트웨어 패치를 고객 여러분께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안내했다.

갤럭시S10 시리즈, 갤럭시노트10 시리즈 고객은 상단 알림바에서 '생체인식 업데이트' 알림을 선택한 후 업데이트 팝업이 열리면 하단 업데이트를 누르면 업데이트가 진행된다. 24시간 안에 순차적으로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전면 커버를 씌운 상태에서 지문을 등록한 경우 또는 전면 커버를 씌운 상태에서 한 번이라도 지문 인증을 사용한 경우에는 커버를 제거한 상태에서 다시 등록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지문을 새로 등록할 때에는 손가락 중앙부를 포함한 전면적을 사용할 것을 권했다.

비슷한 문제가 보고됐던 갤럭시탭S6는 이번 업데이트 대상에서 제외됐다. 갤럭시탭S6 업데이트는 이르면 내일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사전에 등록한 지문이 아니라도 잠금이 풀리는 오류가 발견됐다. 국내 금융권을 비롯해 영국 은행, 중국 은행과 결제 서비스 등은 이번 지문인식 결함과 관련 삼성전자 지문 로그인을 차단을 권고하거나 막아놓은 상태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