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취업자 증가 등 고용 의미있는 변화…정책효과 상당 부분 기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취업자 증가와 관련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 나온 의미 있는 변화"라며 정책효과에 상당 부분 기인한 것으로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가 재정을 적극적으로 운용해 온 만큼, 이런 정책효과에 상당 부분 기인한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45만2천명 늘어났다. 증가 폭은 2년 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홍 부총리는 제조업 취업자 감소 폭이 7월 9만4천명에서 8월 2만4천명으로 줄어든 것을 두고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 나타난 의미 있는 변화"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서비스업도 증가세가 확대했고 일용직 취업자 수도 지난달 들어 증가로 전환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경제를 둘러싼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는 등 엄중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과 고용회복·분배개선을 위한 정책, 경제의 구조개혁 및 미래 성장동력 발굴 등에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또 "상용직 근로자가 증가하고 이들의 비중도 역대 최고로 늘어났다"며 "고용의 양적 개선과 함께 고용의 질도 높아지는 양상"이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