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여경제활동 참가 저조…가사분담과 임금 격차 해소 필요

경제활동 참가율 대구 50.8% 경북 54.6%로, 전국 평균보다 낮아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의 연구에 따르면 대구경북 여성의 경제 참여는 광역시 평균보다 낮은 편이다. 사진은 올해 대구여성경제인대회 모습. 매일신문 DB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의 연구에 따르면 대구경북 여성의 경제 참여는 광역시 평균보다 낮은 편이다. 사진은 올해 대구여성경제인대회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경북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젊은 여성 취업자가 많이 감소한 탓으로, 미흡한 가사 분담과 남녀 간 임금 격차의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21일 발표한 '대구경북 여성 경제활동참여 현황 및 시사점'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대구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은 50.8%다. 광역시 평균(52%)보다 낮다. 같은 기간 여성고용률도 48.8%로 광역시 평균(49.7%)을 밑돌았다.

경북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 역시 광역도 평균(54.6%)보다 낮은 52.4%로 집계됐다. 여성고용률 또한 50.2%로 광역도 평균(52.7%)에 못 미쳤다. 대구와 경북 모두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20~39세 젊은 여성의 취업자 수가 줄었기 때문이다.

여성 임금이 낮은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지난해 기준 남녀 임금 격차는 대구가 104만6천원, 경북은 124만원이었다. 특히 저임금 노동자일수록 남녀 격차가 더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통계청 사회조사에서 여성이 가사를 담당한다는 응답이 80.8~85%로, 전국 평균 77.5%보다 높았다. 여성의 노동시장 진출을 위한 가사 분담이 미흡한 것이다.

한국은행은 "20대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30, 40대에게는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근무 환경 등 여성의 생애주기에 맞춘 고용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