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정주영 회장 청운동 자택, 손자 정의선 부회장이 물려받아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할아버지인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살던 서울 종로구 청운동 주택 소유권을 넘겨받았다.

1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3월 14일 정의선 수석부회장에게 청운동 주택과 토지를 증여했다. 정주영 명예회장의 장남인 정몽구 회장은 2001년 청운동 집을 상속받았다.

청운동 주택은 정 명예회장이 줄곧 살면서 현대그룹을 일궈낸 상징적인 장소다. 매일 새벽 주변에 사는 가족들을 이 곳으로 불러 함께 아침을 먹고 출근했다. 1962년 7월에 지어진 청운동 주택은 건물 면적이 지상 1층 169.95m², 2층 147.54m²규모로, 공시지가 기준 약 33억원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최근 청운동 자택을 활용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그동안 현대차 안팎에서는 청운동 자택을 '정주영 기념관'이나 그룹 수뇌부들의 회동 장소 등으로 활용할 것이라는 아이디어가 계속 나왔다.

정 명예회장이 잠시 거주했던 가회동 자택을 다시 매입하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현대차가 삼성의 영빈관인 '승지원'처럼 외부 인사들을 초청하는 장소로 청운동 자택을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