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2019 고용환경우수기업 9개사 선정

“평균연봉 3천400만원에 근로시간, 복지제도도 대기업 급”
선정 기업은 근무환경 향상 지원비 2천만원, 금리 우대 등 인센티브 제공

대구시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고용친화 대표기업' 9곳을 추가 선정했다. 2016년부터 대구시가 선정한 고용친화 대표기업은 59개사로 선정기업에는 직원 근무환경 및 복지 향상을 위해 최대 2천만원과 금리 우대 등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올해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선정된 곳은 거림테크, 동성중공업, 상신브레이크, 샤니(대구공장), 씨아이에스, 에스에스엘엠, 엘에스(LS)메카피온, 이월드, 코그 등 9곳이다.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는 서류 요건 심사와 현장실태조사, 최종 평가 등 3단계에 걸쳐 평가를 진행했다.

특히 올해는 고용 증가 여부 뿐만 아니라 고용친화경영 및 청년일자리 창출 지표 등을 강화해 양질의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의 눈높이를 반영하는 데 중점을 뒀다는 게 대구TP의 설명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들 9개 기업은 최근 2년간 평균 고용증가율이 11.6%, 고용유지율은 84.4%를 기록했다. 청년 채용비율도 82.5%로 높게 나타났다.

대졸초임 연봉은 2천900만~4천700만원으로 평균 3천400만원에 근로시간과 복지제도 등도 대기업 못지 않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들 기업은 지역 청년들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고용친화대표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 직원 근무환경 개선 및 복지 향상을 위해 기업당 최대 2천만원을 지원하고 기업 홍보와 금리 우대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청년이 머무르고 싶고 양질의 일자리를 지속 창출하는 대구로 도약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고용친화대표기업들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등 앞으로도 지역일자리 질 개선과 고용창출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