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뇌연구원 공동연구팀 치매·루게릭병 치료물질 개발 실마리 찾았다

정윤하 선임연구원, 국제공동연구 통해 전두엽 치매·루게릭병 유발 유전자 확인

정윤하 한국뇌연구원 선임연구원 정윤하 한국뇌연구원 선임연구원

한국뇌연구원이 참여한 공동연구팀이 치매와 루게릭병 발병에 관여하는 유전자를 밝혀냈다. 치료제 개발에 실마리를 찾았다는 평가다.

한국뇌연구원은 정윤하 선임연구원과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 등이 참여한 국제 공동연구팀이 전두엽 치매와 루게릭병 발병과정에 세포 자가포식 유전자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10일 전했다. 자가포식은 수명이 다하거나 기능이 저하된 세포소기관들이 스스로를 먹어 재활용하는 현상을 뜻한다.

연구팀에 따르면 실험용 쥐와 초파리에게서 TDP-43이라는 단백질이 만들어지지 않도록 유전자를 조작하자 세포 자가포식에 필수적인 ATG7이라는 유전자 활동이 억제되며 신경세포 퇴행현상이 일어났다.

반대로 이 유전자 발현이 억제된 초파리에 인위적으로 이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켜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시켰더니 신경퇴행 및 운동능력 저하 증상이 개선됐다. TDP-43 단백질은 루게릭병과 전두엽 치매의 주요 발병 원인으로 알려졌다.

한국뇌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세포 자가포식 전문 국제학술지인 오토파지(Autophagy) 7월호에 게재됐으며, 세포 자가포식 기능 활성화를 목표로 한 새로운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