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G 신작 '커츠펠' 국내 최대 게임행사 무대 오른다

대구 게임 개발사 KOG는 오는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 행사 '지스타 2018'에 참가해 신작 PC 온라인게임 '커츠펠'을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KOG는 '그랜드체이스', '엘소드' 등 액션게임을 잇따라 성공시키며 '액션 명가'라는 별명을 얻은 대구를 대표하는 게임 개발사다. 2000년 이종원 대표가 경북대 근처에서 동료 5명과 게임을 개발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기준 직원 수 200여명 수준의 기업으로 성장했다.

특히 대표작 그랜드체이스는 게임으로는 최초로 뮤지컬로 제작될 만큼 게임 이용자들의 많은 인기를 끌었고 해외 시장에서도 '그랜드체이스'와 '엘소드'가 각각 브라질과 미국에서 동시 접속자 수 1만명을 넘기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최신 게임 엔진 '언리얼 엔진4'로 개발된 커츠펠은 3인칭 액션 게임으로 내년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KOG 관계자는 "커츠펠은 1인 플레이 위주의 기존 게임과 달리 2대 2 대전으로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올해 지스타에서는 현장에 마련된 부스에서는 신작 게임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KOG는 게임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임무수행', '타임어택 MVP' 등 게임을 통한 체험형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트위치(게임 전문 인터넷 방송), 유튜브를 통한 실시간 생중계도 함께 진행한다.

이번 '커츠펠' 공개에 해외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KOG가 올 지스타 행사 기간 동안 북미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할 베타테스트에 벌써 1만명이 넘는 게임 이용자가 신청했을 정도다.

이종원 KOG 대표는 "그동안 커츠펠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했다. 게임 이용자들이 많은 기대를 갖고 부스를 찾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