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주택 매매 총액, 처음으로 300조원 돌파

부산 28조1천억원 수도권 제외 가장 많아…대구 18조6천억원으로 두 번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연합뉴스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연합뉴스

연간 주택 매매 총액이 지난해 처음으로 300조원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거래된 주택 매매가격의 합계는 360조8천억원(지난 7일 기준 잠정치)으로, 2006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2019년(246조2천억원) 대비 110조원 이상, 종전 최대였던 2015년(262조8천억원)보다 90조원 이상 늘어난 규모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282조2천억원(80만1천348건), 연립·다세대 35조4천억원(17만5천736건), 단독·다가구 43조2천억원(9만8천27건) 순이었다.

수도권과 지방이 각각 227조8천억원과 133조1천억원으로, 처음으로 200조원과 100조원을 돌파했다.

경기도(110조6천900억원)는 광역시도 가운데 처음으로 100조원을 넘었으며, 서울(92조4천600억원)은 100조원에 못 미쳤다.

부산(28조1천300억원)은 지방에서 거래 규모가 가장 컸다. 대구는 18조6천억원으로 부산에 이어 두번째를 차지했다. 경북은 7조6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3조2천억원 늘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주택 매매 총액의 비율은 작년 3분기까지 18.4%였던 것으로 집계돼, 2015년(15.8%)을 넘어 연간 최고 비율을 기록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직방은 "경제성장률과 비교해 주택 매매시장의 거래 성장이 상대적으로 더 빠르게 나타나는 모습"이라며 "저금리 환경에서 시중에 풍부하게 풀려 있는 통화량이 주택 시장으로 흘러 들어간 결과"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