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재계와 연결고리 약한 바이든 후보

4대 그룹 등 3세 기업인 바이든과 친분 없는 듯
재계 "미국은 로비스트 합법화된 나라, 친분 없어도 사업 영향 없을 것"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11·3 대선 개표 결과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6일(현지시간)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11·3 대선 개표 결과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업가 출신인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 민주당 후보와 국내 대표 기업 간의 직접적인 연결고리는 찾기 어려워 보인다.

바이든 후보는 부통령 시절이던 2013년 12월 방한한 적이 있다. 당시 청와대 행사 외에 연세대에서 정책연설을 하고 비무장지대(DMZ)와 용산 전쟁기념관 등을 방문했지만 국내 기업인들과 만난 기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대표기업 총수들이 아주 사적인 자리에서 다른 인연들과 함께 동석한 경우가 있을지는 몰라도 개인적인 친분이 있거나 공식 석상에서 바이든 후보와 만난 경우는 없는 것으로 안다"며 "현재 3세 경영인으로 내려온 재계 총수들과 바이든 후보와 나이 차가 큰 것도 접점을 찾기 어려운 이유"라고 말했다.

실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 SK그룹 최태원 회장, LG그룹 구광모 회장 등 국내 대표 4대 기업 총수들은 모두 40∼50대 경영인으로, 만 78세인 바이든 후보가 아버지뻘이다. 이들 4대 그룹 총수들은 델라웨어대, 시라큐스대 출신인 바이든과 학연도 없다.

업계는 현재 공화당은 물론 민주당 의원들과도 인맥이 넓을 것으로 보는 경영인으로 탄약류 생산 방산기업인 풍산의 류진 회장 정도를 꼽는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앞으로 바이든 정부에 참여할 사람들이 결국 클린턴, 오바마 정부에서 일했던 사람들이지 않겠느냐"며 "재계도 이들 인맥을 통한 연결고리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과거와 달리 재계가 미국 정계와 개인적인 친분이 없더라도 앞으로 사업을 해나가는 데 있어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삼성이나 현대자동차, LG 등 대표 수출기업들은 이미 미국에 반도체와 자동차, 전기차 배터리 공장 등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어 미국 입장에서도 중요한 '고객'이기 때문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바이든 정부도 자국내 글로벌 기업들에 더 많은 투자를 요구하되 함부로 대하진 못할 것"이라며 "미국은 정치 로비스트도 합법화된 나라여서 국내 기업들이 사업상 문제가 생겨도 문제 해결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국내에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가 커진 가운데 젊은 총수들은 미국에서도 정계의 인맥 쌓기보다는 제품 품질과 실력으로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가 11·3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했다고 AP통신과 CNN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 후보가 11·3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했다고 AP통신과 CNN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