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연 건물 경매위기…"산자부 담보대출 축소"

4대보험료, 산재 보상금 등 약 5억원 대출 시도
산업부에서 금액 축소 지시… 정관 상 경매일까지 처리 불가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전경. 매일신문DB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전경. 매일신문DB

고질적인 재정난에 시달리는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하 패션연)이 8월 이후 정상적 운영이 불가능해질 위기에 처했다.

연구원 건물 가압류 신청으로 인해 오는 29일 경매일을 앞둔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가 패션연 이사회가 통과시킨 대출에 대한 금액 축소를 지시했기 때문이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이하 노조)는 27일 성명서를 내고 산업부가 지난 20일 패션연 이사회에서 통과시킨 대출 승인에 대한 금액 축소를 지시, 사실상 패션연의 정상적 운영이 불가능하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패션연은 4대보험 미납금 및 각종 세금 3억5천만원과 산업재해로 유족에게 지급해야 할 재해보상금 1억5천만원을 부채로 안고 있다.

하지만 패션연은 이를 변제할 현금성 자산이 없어 지난 20일 이사회를 열고 건물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유족 위로금 및 밀린 4대보험료, 세금을 납부하기로 의결했다.

문제는 여기에 산업부가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산업부는 패션연이 산업재해 유족에게 지급할 보상금에 대한 1억여원만 대출을 승인하고, 나머지 미납 4대 보험료 및 세금 납부를 위한 대출은 승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유는 패션연의 채무 변제능력에 대한 우려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패션연 관계자는 "산업부와 관련 내용에 대해 조율을 해왔는데, 이사회 의결 이후에 산업부가 이 같은 입장을 전해와 당혹스럽다. 재의결 하려면 이사회 정관상 7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돼 도저히 오는 29일 이전에 처리할 수 없다. 본원 건물이 매각되고, 8월부터 수행할 각종 사업의 협약 체결과 진행이 중단될 위기"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 결정 내용에 대해 서면으로 의견을 통보해 달라는 패션연의 요청에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