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월성원전 맥스터 포화시기 2022년 3월"

"당초보다 4개월 늘어"…시간 벌었지만 저장소 증설 불가피

월성 원자력발전소 내 맥스터 시설. 한수원 제공 월성 원자력발전소 내 맥스터 시설. 한수원 제공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의 포화 시기가 당초 예상보다 4개월 늦춰진 2022년 3월로 재산정됐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재검토위)는 21일 방사성폐기물학회(방폐학회)가 진행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맥스터 포화시기를 재산정해 발표했다.

당초 방폐학회는 2018년 12월 기준으로 추산한 연구용역을 근거로 맥스터가 2021년 11월 포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이번 포화시기 재산정은 지난 2월 재검토위가 월성원전 포화가 방폐학회 추산보다 약 4개월 지연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으면서 시작됐다.

방폐학회 기존 전망치는 지난해 1월 이후 원전정비 일정 연장 등에 따른 사용후핵연료 발생량 감소 등 여러 변수를 고려치 않은 부분이 있어 재산정이 필요했다.

이에 방폐학회는 최신 사용후핵연료 저장 현황과 월성 2~4호기 출력 변동 및 계획 예방 정비 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재검토위 관계자는 "방폐학회가 새로 제시한 포화 전망을 고려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에 따라 의견수렴이 적기에 완료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현재 재검토위는 맥스터 확충을 위한 절차 가운데 하나인 지역주민 의견수렴을 추진하고 있지만 찬반 논란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월성원자력본부 측은 "월성원전 2∼4호기를 계속 운영하려면 맥스터가 포화하기 전에 시설 확충이 반드시 필요하다. 방폐학회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4개월 정도 시간을 더 벌었다고는 하지만 워낙 변수가 많아 쉽게 예단할 수 없다"고 했다.

한편, 경주환경운동연합 등 경주 17개 단체가 구성한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는 이달 14일부터 경주역 광장 앞에 천막을 치고서 맥스터 증설 반대 운동을 펴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