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시장 42조원 '긴급 처방'…"파격 조치"

투자심리 개선 효과 기대…채권 안정펀드 20조 규모 편성
회사채도 4조1천억 추가 지원…금융위기 당시보다 2배 이상↑

정부가 24일 2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42조원 상당의 자금을 금융시장의 안정을 위해 투입한다고 밝히면서 금융시장이 안정을 되찾을 지 주목된다.

채권시장 안정펀드와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규모 등이 2배 이상 늘어나는 등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규모가 제시됨에 따라 특히 단기자금 시장의 투자심리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채권시장 안정펀드는 20조원 규모로 편성된다. 먼저 10조원을 마련해 즉시 가동하고, 추가로 10조원을 신속하게 추가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계획보다 2배로 규모를 늘린 것으로, 2008년 금융위기 당시에 비해 2배 늘었다.

기업·금융시장의 신용경색이 생각보다 심각한 상황인만큼 더 과감하게 자금을 투입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금융회사 84곳이 출자해 필요할 때 마다 자금을 지원하는 '캐피털 콜(capital call)' 방식으로 재원을 조성하는 채권시장 안정펀드는 투자의사결정기구(투자리스크관리위원회)를 통해 회사채뿐만 아니라 우량기업의 기업어음(CP), 금융채 등을 매입한다는 계획이다.

당장 이날 오후 리스크관리위원회에서 캐피털 콜로 3조원 규모의 1차 자금을 조성하고 내달 초부터 본격 채권 매입에 나선다.

증권시장 안정을 위해선 10조7천억원 규모의 펀드도 다음달 초부터 가동된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 5천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해 20배 늘어난 규모다.

증권시장 안정펀드는 개별 종목이 아닌 '코스피200' 등 증권시장 전체를 대표하는 지수에 투자해 증시 안전판 역할을 하게 한다.

또 증시 수요 기반 확충을 위한 세제 지원 방안도 제시됐다. 기존 예·적금과 펀드 등으로 한정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투자 대상에 주식을 포함하고, 가입 대상을 '소득이 있는 자'에서 '거주자'로 확대하는 등의 방안이다.

원활한 회사채 발행을 위해 4조1천억원이 추가 지원된다. 앞서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된 6.7조원 규모의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프로그램을 합치면 회사채 발행 시장에서 총 11조1천억원을 공급하는 것이다.

P-CBO는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 증권을 발행, 기업이 직접금융 시장에서 저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최대 2조2천억은 회사채 차환에 어려움을 겪는 중견기업과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회사채 신속 인수제도에 투입된다. 각 기업이 만기 도래액의 20%는 자체 상환하고, 나머지 80%를 산업은행이 인수해 채권은행과 신용보증 기금에 매각하는 방식이다.

산업은행은 이와 별도로 기업의 회사채 차환 발행분 등 1조9천억원어치를 직접 매입에도 나선다. 우량 기업어음과 전자단기사채를 매입하는 방식이다.

그 외에도 정부는 기업어음(CP), 전자단기사채 등 단기자금시장에도 7조원의 유동성을 공급한다. 증권금융 대출과 한국은행의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을 통해 각 2조5천억원씩 총 5조원을 증권사에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