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성로·북성로 방문 전주·김제 28세男 코로나19 양성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전자현미경 확대 모습. 매일신문DB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전자현미경 확대 모습. 매일신문DB

전북에서 2번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양성 반응 판정이 나온 가운데, 이 남성이 앞서 대구를 여행한 사실이 알려져 네티즌들의 시선이 향하고 있다. 대구를 중심으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연관성에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김제에 거주하며 전주에 직장을 둔 28세 남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8번째 확진자가 전북 군산에서 발생한 데 이어 전북 2번째 양성 판정 사례이다.

그런데 이 남성은 2월 7~9일 3일 동안 대구를 여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최대 번화가인 동성로와 그 북서쪽 북성로를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대구를 다녀가고 열흘 뒤인 19일(어제)부터 기침과 가래 증상 등을 호소,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대 14일로 알려진 잠복기가 거의 다 끝나갈 때쯤 의심 증상이 나온 것.

이 남성이 대구에서 감염됐는지 또는 다른 지역에서 감염됐는지 등은 아직 특정할 수 없고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