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코로나19 확진에 대구 4개 지점 폐쇄

두류, 성당, 칠성동, 달성군… 달성군지부서 확진자 나온 영향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

농협은행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거나 이들과 접촉한 직원이 있는 대구 4개 점포를 폐쇄했다.

20일 NH농협은행은 두류지점, 성당지점, 칠성동지점 등 3곳을 폐쇄했다. 전날 달성군지부를 포함해 모두 4곳을 폐쇄 조치한 것.

이는 전날 폐쇄한 달성군지부 직원 가운데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이다. 폐쇄한 지점들 가운데도 이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이 있어 이번 결정을 내렸다.

아울러 확진자와 접촉하는 등 감염 우려가 있는 직원 63명을 자가격리토록 했다.

농협은행은 대구 전 영업점에서 긴급 방역을 추가 실시하는 한편 대구경북 점포 등에 마스크 7천 장을 공급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