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든 돈 9.5조원 찾아가세요…금융소비자정보포털 조회 가능

이달 11일부터 내달 20일까지 금융건 '숨은 금융자산' 캠페인

올해 6월 현재 고객이 찾아가지 않은 금융자산이 9조5천억원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 소비자는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을 통해 조회한 뒤 환급 신청을 하면 된다. 금융감독원 제공 올해 6월 현재 고객이 찾아가지 않은 금융자산이 9조5천억원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 소비자는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을 통해 조회한 뒤 환급 신청을 하면 된다. 금융감독원 제공

고객이 찾아가지 않은 '숨은 금융자산'이 1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고객이 찾아가지 않은 금융자산은 약 2억개 계좌에 9조5천억원(휴면금융재산 1조2천억원, 장기 미거래 금융재산 8조3천억원)에 이른다. 상품별로는 예·적금이 5조원으로 가장 많고, 보험금(4조1천억원)과 증권(3천억원), 신탁(1천억원) 등의 순이었다. 2015년 6월 이후 현재까지 찾아간 금융자산은 약 2조3천억원이다.

금감원과 은행, 증권사, 보험사, 카드사 등 금융권은 이날부터 내달 20일까지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벌인다. 대상 상품은 예금과 보험금, 증권(휴면성증권·미수령주식·실기주과실), 신탁 등 전 금융권역에 걸쳐 금융소비자가 보유 중인 모든 상품이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금융회사들은 일정 금액 이상 휴면금융재산 등을 보유한 개별 고객에게 문자메시지(SMS), 전자우편(이메일) 등으로 금융자산 찾기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금융 소비자는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숨은 금융자산을 미리 조회한 뒤 환급을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