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연산 2만2천t 음극재 설비 증설…1천254억원 투자

증설 완료되면 연간 6만6천t 생산체제 구축

포스코케미칼이 연간 2만2천t을 추가생산할 수 있는 이차전지 음극재 설비 증설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11일 이사회를 열고 1천254억원을 투자해 이차전지 음극재 생산설비를 증설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0월 착공한 음극재 2공장 1단계 2만t 생산설비 공사가 완료돼 이달부터 가동에 들어갔으며, 이번 투자 결정에 따라 2단계 증설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 측은 "전기차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이차전지 수요와 고객사 주문에 빠르게 대응하고 시장주도권을 갖기 위해 생산능력 증강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2단계 증설은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하며, 세종시 첨단산업단지 내 음극재 2공장에 조성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증설이 완료되면 가동중인 연산 4만4천t 설비를 포함해 연 6만6천t의 생산체제를 갖춘다.

포스코케미칼은 앞으로 시장 상황에 따라 2공장에 연산 7만6천t까지 음극재 생산 설비를 계속 확대하기로 했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60kWh급 기준 배터리 장착) 약 126만대에 공급될 수 있는 양이다. 아울러 인조흑연 성능발현 천연흑연, 인조흑연계 음극재 생산 등으로 음극재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방침이다. 리튬이온배터리의 핵심 구성요소인 양극재 생산 능력도 8만4천t까지 늘린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