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소비, IMF·금융위기 이후 첫 감소…"불황 본격화 신호?"

1∼7월 1억7천767만TOE로 작년동월비 0.9%↓…산업·상업용 수요 부진
성장률 둔화·유화업종 설비 보수·작년 기저효과 등 영향

10일 에너지경제연구원 '에너지통계 월보' 등에 따르면 올들어 7월 말까지 최종에너지소비량은 1억3천766만7천TOE(석유환산톤)로 잠정 집계됐다. 연합뉴스 10일 에너지경제연구원 '에너지통계 월보' 등에 따르면 올들어 7월 말까지 최종에너지소비량은 1억3천766만7천TOE(석유환산톤)로 잠정 집계됐다. 연합뉴스

올들어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국내 에너지 소비가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에너지경제연구원의 '에너지통계 월보' 등에 따르면 7월 말까지 최종에너지소비량은 1억3천766만7천TOE(석유환산톤)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1억3천895만3천TOE)보다 0.93% 감소한 수치다. 하반기에 추세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면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된다.

최종에너지소비가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현재 방식으로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90년 이후 단 2차례밖에 없었다.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가 있었던 1998년에 8.55% 줄었고, 글로벌 금융위기가 진행 중이던 2009년에도 0.55% 감소한 바 있다.

부문별로는 올들어 지난 7월 말까지 산업용 에너지소비가 총 8천362만3천TOE로 1년 전보다 1.14% 줄었다. 가정·상업용은 2.55%나 감소한 2천458만5천TOE로 집계됐다. 반면 수송용(2천500만2천TOE), 공공용(445만7천TOE)은 각각 0.86%, 2.46% 증가했다.

최종에너지소비가 줄어든 것은 경제성장 둔화와 무관치 않다는 게 대체적 분석이다. 이와 함께 에너지소비가 많은 정유·화학업체들의 설비보수 작업이 이어진 데다 지난해 한파와 폭염에 따른 에너지소비 증가로 '기저효과'도 반영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재계 관계자는 "조선업·자동차 생산 감소와 반도체업체 감산 등으로 인해 제조업 생산능력이 줄어든 게 에너지소비에 영향을 미친 듯하다"며 "내년에도 획기적 반전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어서 '장기 불황' 우려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