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최고가는 두산위브더제니스 펜트하우스 34억

3년 만에 거래…매물 없어 부동산 시장 '귀하신 몸'

아파트가 밀집돼 있는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 모습. 아파트가 밀집돼 있는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 모습.

대구 수성구 '두산위브더제니스' 펜트하우스가 지역 최고 가격 아파트 기록을 새로 썼다.

1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 범어동 두산위브더제니스 펜트하우스 1채(48층·전용면적 230.7309㎡·공급면적 303㎡)가 지난 7월 16일 34억5천만원에 거래됐다.

2016년 9월에 52층 1채(전용 226㎡·공급 293㎡)가 20억8천만원에 팔렸는데, 3년 만에 13억여원이 올랐다.

지금까지 대구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는 작년 8월 26억원에 거래된 달서구 월드마크웨스트엔드 44층 펜트하우스(전용면적 273㎡)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