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 성내동 주얼리단지 '주얼리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111개 업체와 300여개 매장 밀집…활성화 계기 기대

대구 중구 성내동 일대가 중소기업벤처기업부가 주관한 '주얼리 소공인 집적지구' 신청 공모에서 선정됐다. 대구 중구 패션주얼리타운 매장에서 판매 중인 황금 복돼지. 매일신문 DB. 대구 중구 성내동 일대가 중소기업벤처기업부가 주관한 '주얼리 소공인 집적지구' 신청 공모에서 선정됐다. 대구 중구 패션주얼리타운 매장에서 판매 중인 황금 복돼지. 매일신문 DB.

대구 중구 성내동 주얼리단지가 '주얼리 소공인집적지구'로 지정돼 한층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주얼리단지는 최근 중소기업벤처부가 공모한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설치 후보지 공모'에서 지원대상에 선정됐다.

성내동 일대는 주얼리 소공인 111개 업체와 300여 도·소매 매장이 밀집한 주얼리특구이다.현재 전국 주얼리 관련 명장 13명 중 5명이 대구 출신일 정도로 뛰어난 기술력과 전문성을 자랑한다. 특히 주얼리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있는 대구패션주얼리타운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제조·전시·판매가 동시에 이뤄지는 복합센터로서 주얼리특구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집적지구 지정으로 주얼리 디자인 개발 지원과 장비 강화, 판로 개척, 글로벌 시장 진출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시는 성내동과 귀금속거리로 유명한 교동 일대를 '주얼리 밸리'로 조성해 영남권 최대 도심거점형 '주얼리 산업클러스터'로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공동 디자인 플랫폼과 공동장비실, 산업전시공간 등 인프라를 구성하고 지역 내 산·학·연 네트워크 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주얼리를 대구의 섬유·안경산업과 융합해 패션 웨어를 형성하고, 중구 관광산업과 연계해 해외 판로를 개척할 것"이라며 "지난해 집적지구로 선정된 대봉동 웨딩의류와 함께 인쇄출판, 금형산업 등도 집적지구에 지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