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과 대출금리 차이 확대되면서 은행 이자수익 사상 최대 예상

지난해 국내 은행들의 이자 이익이 사상 최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은행들이 돈놀이로 자신들의 배만 불렸다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해 예금과 대출 간 금리 차이는 5년 만에 최대로 벌어졌다.

11일 한국은행의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잔액 기준 지난해 총대출 금리는 3.71%, 총수신(예금) 금리는 1.40%로 예대금리 차이가 2.31%포인트(p)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2.53%p를 기록한 이후 가장 큰 격차다. 예대금리 차이는 2011년 2.96%p로 정점을 찍고 나서 하락하다가 2015년(2.15%p) 이후 상승하는 추세를 보인다.

예대금리 차이가 벌어지는 것은 2017년과 2018년에 한 차례씩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인상되는 과정에서 대출금리가 예금금리보다 더 올랐기 때문이다. 총대출 금리는 2016년 대비 지난해 0.36%p 상승했고, 같은 기간 총수신 금리는 0.24%p 오르는 데 그쳤다.

이로 인해 은행의 이자 수익 역시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국내 은행의 누적 이자 수익은 29조9천억원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8년 이후 최대다. 이는 분기별로 10조원 안팎 이자 수익을 거둔 것으로, 이 같은 추세가 4분기까지 이어졌다면 2018년 이자 수익이 40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조광현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예금과 대출금리 차이가 커 은행이 이자 수익을 늘렸다는 것은 소비자 입장에선 금융비용이 그만큼 증가했다는 의미"라며 "경기가 좋지 않은 가운데 예금 이자는 적게 주면서 기준금리 인상을 빌미로 대출이자를 비싸게 받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주택 가격 상승으로 주택담보대출이 증가한 상황에서 기준금리 인상이 더해져 이자 수익이 많아진 측면이 있다"며 "예대금리는 고객의 신용등급 변동이나 저금리의 정책자금 비중 확대, 은행별 자본확충 비용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