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참하게 무너진 BMW 신화…운행 중지 검토에 줄소송 위기

10일 경기도 평택시 BMW 차량물류센터 인근에 BMW 리콜 대상 차들이 서 있다. 10일 경기도 평택시 BMW 차량물류센터 인근에 BMW 리콜 대상 차들이 서 있다.

"BMW 전차종 운행 금지를 청원합니다."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전날에만 BMW 2대에 또 불이 나면서 운행 금지를 요구하는 청원이 잇따랐다.

올 들어 BMW 엔진화재 사고가 잇따르면서 대규모 리콜 조치가 전격 시행에 들어간 가운데 리콜 대상도 아닌 차량에 또 불이 난 탓이다.

업계에 따르면 10일 현재 엔진화재가 발생한 BMW 36대 가운데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은 모두 9대나 된다. 이에 따라 BMW 차량 소유자들은 리콜 대상 차량이건 아니건 차량 운행 중 언제 불이 날지 모른다는 공포에 휩싸이고 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불안해서 못살겠다'는 글을 올린 청원인은 "리콜대상이 아닌 차량이지만 이제 돌이 지난 아기를 태워야하는 불안감에 서비스센터를 방문했다"며 "구입한지 이제 1년이 된 신차를, 도시의 폭탄이라 손가락질받는게 너무 억울하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국민 드림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던 BMW 신화가 처참하게 무너지고 있다. 대규모 리콜 조치에도 BMW 엔진화재 사고가 줄기는커녕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탓이다.'

'BMW 포비아'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는 가운데 대규모 공동소송전이 잇따르는 등 또다른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

1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해 발생한 BMW 화재 사고(36건)의 20%가 넘는 8건이 리콜과 긴급안전진단이 진행되는 이달에 일어났다. 이달에는 날마다 BMW 차량 한 대씩이 불타고 있는 셈이다.

특히 BMW가 화재 원인으로 꼽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이 있을 수 있는 차량 10만6천대를 자발적으로 리콜하고 있으나 리콜 대상도 아닌 차량에서 엔진화재가 발생해 리콜의 신뢰성마저 의심받고 있다.

BMW는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와 함께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독일 3대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라는 점에서 이번 사태는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이들 독일의 고급 브랜드들은 주행성능이나 디자인은 물론, 내구성, 안전성 등에서도 여타 일반 브랜드보다 월등히 우수하다는 인식이 전세계 자동차 고객들 사이에 퍼져 있는데, 이런 믿음이 한순간에 깨져버린 것이다.

정부는 BMW 차량 운행중지 명령까지 검토하고 있다.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안전진단 결과 위험한 것으로 판명된 차량의 운행중지를 명령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공동소송도 줄을 이을 전망이다. 한국소비자협회는 10일 BMW 차량 화재와 관련한 이번 소송 참가비를 10만원으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의 권리를 찾기 위한 소송의 취지를 고려해 참가비를 최소한의 실비로 정했다는 설명이다.

협회 관계자는 "소송에 참여하고 싶은 BMW 리콜대상 차량 소유자들의 부담을 줄이고 소비자들의 소송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라며 "소송 참여 소비자가 많을수록 글로벌 대기업들의 부담이 늘어나면서 앞으로 이번처럼 국내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행위가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