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본사 갤러리, 영남의 진경 신년기획전…3월 28일까지

68명 작가 참여…대구, 포항, 부산, 울산 등 작가 대거 참여
영남지역 현대회화 양식 투영

정창기, 자두-20, 90.9×65.1, oil on canvas, 2020 정창기, 자두-20, 90.9×65.1, oil on canvas, 2020

포스코가 다음 달 28일까지 포항 본사 포스코갤러리에서 '제1회 영남의 진경' 신년기획전을 펼친다.

이달 17일부터 열리고 있는 이번 전시는 뛰어난 구상력을 바탕으로 독자적인 예술세계를 선보이는 영남지역 대표 작가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게 특징이다.

포스코갤러리는 "영남지역 구상회화의 현주소를 재조명하고, 한국 전통 회화의 맥을 이어온 진경정신을 되돌아 본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했다.

전시는 영남지역 구상화단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작가 68명의 개성이 담긴 작품들로 구성됐다. 한국 추상 이후의 구상회화를 다루고 있으며 21세기 이후 시대정신과 시대상을 화폭에 담은 작품들이 영남지역의 현대회화 양식을 투영하고 있다.

대구, 포항, 부산, 울산 등 영남지역 작가들이 대거 참여했는데, 이 중 가장 많은 대구 출신 작가는 모기홍, 정창기, 예진우 등 25명이다. 포스코갤러리는 이번 전시에서 대구 출신 작가들의 구상력과 서정성이 돋보이는 작품을 통해 대구 미술의 회화적 특성을 소개한다.

박계현, 산산수수-입암별곡, 260×162 cm, oil on canvas, 2020 박계현, 산산수수-입암별곡, 260×162 cm, oil on canvas, 2020

류영재, 김왕주, 박계현, 배현철, 박상현 등 포항지역 작가들도 작품을 통해 지역의 미술 세계를 알린다. 부산에서는 구명본, 허필석, 신홍직 등이, 울산에서는 라상덕, 최성원 등이 참여했다.

포스코갤러리 관계자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더욱 위축된 지역 예술가들의 문화예술활동이 지속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며 "지역 작가 발굴이라는 차원을 넘어 영남화단의 예술적 가치를 지지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메세나 정신을 실천하고자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