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금속성 이빨

일러스트=아트그룬 전숙경 일러스트=아트그룬 전숙경

 

허기 들린 포클레인 산동네를 잠식한다

비탈에 선 집과 가게 밥 푸듯 푹 퍼 올려

뼈마디 오도독 씹는 공룡 같은 몸짓으로

 

찢겨져 너덜대는 현수막 속 해진 말들

무너진 담벼락은 철근마저 무디게 휘어

날이 선 금속성 이빨 하릴없이 보고 있다

 

이주민 행렬 따라 먼지구름 피는 도시

아파트 뼈대들이 죽순처럼 솟아오를 때

만삭의 레미콘트럭 양수 왈칵 쏟아낸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