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과 전시로 만나는 고월 이장희의 삶과 예술세계

코뮤니타스·극단 구리거울 '고월(古月) 이장희의 탄생 120주년 기념사업' 개최

뮤지컬 '푸르고 푸른' 대표 이미지. 극단 구리거울 제공 뮤지컬 '푸르고 푸른' 대표 이미지. 극단 구리거울 제공

현진건, 이상화와 함께 대구가 낳은 3대 문인인 고월(古月) 이장희의 생애와 작품을 조명하기 위한 전시, 공연, 시낭독회 등 문화행사가 대구에서 개최된다.

지역 연구공동체 코뮤니타스는 극단 구리거울과 함께 고월의 생애를 바탕으로 당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이끌어내고자 '고월(古月) 이장희의 탄생 120주년 기념사업'을 기획했다.

이번 행사는 20일(화)에 개최되는 전시회 '낡은 달을 그리다'로 시작해, 내달 9일 탄생일 기념 '시 낭독회'로 마무리된다.

전시회 '낡은 달을 그리다'전은 20일(화)부터 31일(토)까지 고월의 생가터인 북성로 일대 카페 4곳(꽃자리다방, 대화의장, 라일락뜨락, 박물관이야기)에서 영원한 청년 시인, 고월 이장희의 삶과 예술세계를 재조명한다. 12명의 작가가 감각적이고도 세밀한 묘사와 색채감, 이미지의 조형성이 뛰어난 고월의 작품들을 시각 예술로 풀어내 시를 해석하고 향유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한다.

27일(화) 오후 7시 30분 꽃자리다방에서 뮤지컬 '푸르고 푸른'의 넘버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갈라 콘서트 '낡은 달을 부르다'가 펼쳐진다. 뮤지컬 배우 최민우, 윤영석, 백승렬, 장은희, 김원빈이 출연해 뮤지컬 넘버 중 ▷봄은 고양이로다 ▷하일소경 ▷봄 하늘에 눈물이 돌다 ▷눈은 나리네 ▷시인에게를 선보인다. 전시 및 작가 소개, 시 낭독이 함께 진행돼 콘서트가 더욱 다채로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뮤지컬 '푸르고 푸른'은 30일(금) 오후 7시 30분, 31일(토) 오후 3시 봉산문화회관 가온홀에서 공연된다. 고월과 상화의 대표 시 '봄은 고양이로다' '청천의 유방' '시인에게' 등을 가사로 만든 넘버들이 관객을 만난다. 폭압의 시대를 문학으로 견디고 저항한 시인의 이야기에 시어의 정서와 율격을 녹여낸 음악이 스며들어 공감과 감동을 자아내고 당대를 살아가는 관객에게 질문을 던진다.

내달 9일(월) 오후 7시 30분 소극장 소금창고에서 시 낭독회 '낡은 달을 기리다'가 진행된다. 고월의 탄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고월의 삶과 시를 이야기하는 낭독하는 동시에 전시 참여작의 경매도 함께 진행된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