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옥성자연휴양림 6월 1일부터 운영 재개

12월말까지 전 국민 숙박시설 사용료 50% 감면

경북 구미시는 6월 1일부터 옥성자연휴양림을 재개장 한다.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는 6월 1일부터 옥성자연휴양림을 재개장 한다.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지난 2월 말부터 임시휴관 했던 옥성자연휴양림을 다음 달 1일 재개장한다.

구미시는 지역관광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숲속의 집 및 산림문화휴양관 사용료 50%를 감면한다.

또 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참여한 의료진 1천492명(파견의료인 492명, 도내 진료 참여 의료진 1천명)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의료인에게 1회에 한해 휴양림 시설 사용료를 100% 감면하기로 했다.

일반 국민은 온라인(숲나들e)으로 휴양림 예약 시 자동으로 감면액이 적용되며 코로나19 도내 의료진은 개인별로 온라인(숲나들e)을 통해 예약 후 이용당일 코로나19 의료 확인서를 현장에서 보여주면 요금을 환불받을 수 있다.

온라인 예약은 오는 25일 오전 8시 30분부터 30분간 숲속의 집 5개동에 대한 구미시민 우선 예약을 시작으로 오전 9시부터 다른 지역주민과 구분 없이 예약이 가능하다.

유익수 선산출장소장은 "개장을 앞두고 전체 시설물에 대한 방역조치를 하고 소방서·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함께 소방·전기분야 합동점검을 했다"며 "이용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