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새책]안중근과 걷다/박영희'최종수 지음/숨쉬는책공장 펴냄

1909년 10월 26일 안중근 의사가 만주 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고 2019년 10월로 저격 110주년을 맞았다.

역사와 평전으로 만나던 안중근 의사의 길을 따라 가며 두 작가는 거인의 자취를 살폈다. 책은 의사의 활동과 행적을 따라 크라스키노-포시에트-빨치산스크-블라디보스토크-우스리스크-포그라니치니-쑤이펀허-무링-하얼빈-차이자거우-하얼빈-창춘-북간도-뤼순-상하이 순으로 밟아 나간 기행을 담았다.

과거 치열했던 안중근 의사의 삶과 그 삶이 지금 우리에게 전하는 현재의 의미도 담고 있다.

지은이 박영희는 시인으로서의 감수성과 르뽀 작가로서의 섬세함과 통찰력으로 의사의 삶과 걸어간 길을 따라 나섰고, 최종수 신부는 천주교도로서의 안중근 의사의 자취를 살피고 있다.

소중한 역사를 차분히, 그리고 뜨거운 마음으로 여행하듯 살피고, 다가올 우리 역사의 길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고 있다. 268쪽, 1만6천500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