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새책]신 없음의 과학/리처드 도킨스'대니얼 데닛'샘 해리스'크리스토퍼 히친스 지음/김영사 펴냄

2007년 미 워싱턴 D'C에서 역사적 대담이 열렸다. 리처드 도킨스, 대니얼 데닛, 샘 해리스, 크리스토퍼 히친스가 한 자리에 모여 현대 무신론의 시동을 건 획기적 대화를 나눈 것이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지적 탐구가 보여줄 수 있는 최상의 모습으로 현대 무신론을 이루는 가닥들이 얼마나 다채로운지를 낱낱이 보여주었다.

이 책은 그날 대화 이후 이들의 진화된 사고를 담은 새로운 에세이를 한데 묶은 것이다.

에세이의 내용은 주로 ▷정말로 우주를 만든 초자연적 창조자가 있는가? ▷성경과 코란이 모든 것을 아는 자의 산물이라는 증거가 있는가? ▷종교와 과학은 겸손과 오만의 관점에서 어떻게 다른가? 등을 흥미진진한 이야기체로 이어나간다.

이들이 중심적인 이야기를 잠깐 들어보면, 도킨스는 종교와 과학에 대해 "과학자들은 답을 모르면 모른다고 말하며 증거가 확실할 때 알려진 사실을 말하는 것은 오만이 아니다"고 주장한다. 히친스는 믿음에 대해 "많은 사람이 이중장부를 작성하는 방법으로 살아간다"고 꼬집는다. 데닛은 종교의 유무해성에 대해 "물론 우리는 차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하지만 항상 균형잡힌 태도를 유지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해리스는 영성과 신비에 대해 "허튼소리를 전제하지 않아야겠죠. 나는 심오한 뭔가를 추구하는 것이 쓸모없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고 피력한다.

종교적 믿음은 신을 믿든 믿지 않든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아직은 역사적 사실이 아닌 직시해야할 현실이다. 왜냐하면 종교와 무신론, 과학과 이성에 대해 모든 의견이 현시대의 현안에도 똑같이 긴급하게 적용되기 때문이다.

과학과 종교를 둘러싼 열띤 탐구와 인간과 사회에 대한 예리한 통찰은 이 책을 읽는 재미를 더 할 것이다. 208쪽, 1만4천800원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