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아트피아 시즌음악회 Ⅱ '가을음악회–한국가곡의 밤' 25일 개최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 국내 민요와 가곡 등 우리 정서 담은 노래 선보여
소프라노 최윤희·류진교·이경진, 메조소프라노 김민정·구은정, 테너 박신해·김동녘, 바리톤 김상충·방성택, 베이스 홍순포 등

수성아트피아 시즌음악회 '가을음악회–한국 가곡의 밤' 포스터. 수성아트피아 제공 수성아트피아 시즌음악회 '가을음악회–한국 가곡의 밤' 포스터. 수성아트피아 제공

(재)수성문화재단 수성아트피아는 오는 25일(금) 오후 7시 30분 용지홀에서 올해 두 번째 시즌음악회 두 번째 '수성아트피아 가을음악회-한국가곡의 밤'을 연다.

'수성아트피아 시즌음악회 시리즈'는 계절의 변화를 음악으로 알리며 지역문화 발전에 영향력 있는 공연상품을 개발, 육성하고 지역민에게 우수한 예술콘텐츠를 제공하고자 기획한 공연이다.

이번 시즌음악회는 시에 음율을 달아 음악으로 태어난 '한국 가곡'을 통해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지역을 대표해 국내외 전문 연주자 및 오페라 주역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최윤희·류진교·이경진, 메조소프라노 김민정·구은정, 테너 박신해·김동녘, 바리톤 김상충·방성택, 베이스 홍순포가 출연한다.

반주는 대구시립합창단 상임반주자이자 오페라 전문코치인 피아니스트 남자은, 다양한 레퍼토리로 오페라 전문 반주자로 활동하는 이은혜가 맡았다.

공연에서는 민요 '신고산 타령', '거문도 뱃노래'와 장일남의 '비목', 김동환의 '그리운 마음', 최영섭의 '그리운 금강산', 김성태의 '동심초', 안정준의 '가을의 기도', 이원주의 '이화우', 김효근의 '첫사랑' 등의 현대가곡을 두루 다뤄 성악가 개개인의 깊이 있는 가창력을 느낄 수 있다.

아울러 남성중창 곡 조두남의 '산촌', 여성중창 곡 이흥렬의 '꽃구름 속에', 전체 합창곡으로 박태준의 '동무생각' 등 폭넓고 다양한 한국가곡들로 우리 정서가 담긴 음악의 아름다움을 관객에게 전달한다.

김형국 수성아트피아 관장은 "대구는 가곡교실이 활성화한 도시다. 국내외 활발한 활동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성악가들을 통해 한국 가곡의 아름다움을 느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