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다시 돌아오겠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미국 여성 싱어송라이터 허(H.E.R.)에게 '베스트 R&B 앨범'을 시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미국 여성 싱어송라이터 허(H.E.R.)에게 '베스트 R&B 앨범'을 시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R&B 앨범' 부문을 시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R&B 앨범' 부문을 시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케이팝(K-POP) 한류를 이끌고 있는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한 말이다.

방탄소년단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세계적 대중음악상인 그래미 어워즈의 시상자로 나섰다.

이 자리에서 방탄소년단 멤버 RM은 "한국에서 자라면서 이 무대에 서는 날을 꿈꿔왔다"며 다시 그래미 어워즈를 찾겠다고 밝힌 것.

다음에는 수상자로도 서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방탄소년단은 이미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가운데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수상한 바 있다. 그래미 수상만 남았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